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64% '상승 기류'…갤럽 “평양 남북정상회담 영향”
입력 2018-10-05 12:40
더불어민주당 48%ㆍ자유한국당 11%,ㆍ정의당 9%

▲9월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지난주에 이어 60%대를 유지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껑충 뛰어오른 지지율은 이번 조사에서도 상승 기류를 보였다.

한국갤럽이 2018년 10월 2일, 4일 전국 성인 1004명에게 설문조사 한 결과(표본오차 ±3.1%p, 95% 신뢰수준) 6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상회담 직전 주 50%였던 지지율은 회담 기간 중 61%로 상승했고 이번에 3%p(포인트) 추가 상승하면서 64%를 기록했다. 부정률은 26%이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 긍정률은 30대가 78%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40대도 74%를 기록하며 70%대의 높은 긍정률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는 20대가 67%, 60대 이상 55%, 50대 53% 순이었다.

연령별 부정률은 50대 36%, 60대 이상 31%, 20대 26%, 40대 19%, 30대 15%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44%), ‘대북·안보 정책’(9%), ‘외교 잘함’(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남북정상회담’,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이상 4%), ‘전반적으로 잘한다’(3%)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39%), ‘대북 관계·친북 성향’(20%), ‘부동산 정책’, ‘최저임금 인상’(이상 5%), ‘북핵·안보’(4%),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인사(人事) 문제’,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 3%) 등을 지적했다.

갤럽은 “ 대통령 긍정 평가 이유에서는 2주 전과 마찬가지로 북한 관련 항목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부정 평가 이유에서도 ‘대북 관계·친북 성향’이 ‘경제·민생’ 다음으로 많이 언급됐다”면서 “문 대통령은 9월 23~27일 미국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에서 남북 관계 개선, 북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 실현 의지와 계획을 역설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올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 직후에도 직전 조사(73%)대비 10%포인트 상승한 83%를 기록한 바 있다.

지지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48%,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4%, 자유한국당 11%,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이다. 지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지지도가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상승했고 자유한국당, 정의당은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