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생리대 무료 자판기' 도입하는 공공시설 10곳 어디? '생리대 남용' 보완책은…
입력 2018-10-05 09:19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공공시설 화장실 10곳에 비상용 생리대 자판기를 비치한다.

서울시는 여성 건강권을 증진하고 일상생활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8일부터 공공시설 화장실 10곳에 비상용 생리대 자판기를 구비한다고 4일 밝혔다.

10곳은 광진청소년수련관, 구로청소년수련관, 서울도서관, 서울시립과학관,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북서울미술관, 서울여성플라자, 중부여성발전센터, 태화기독교사회복지관이다.

이를 두고 서울시는 그간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사안이며 미국 뉴욕시의 '무료 탐폰 도시 선언' 등 공공 생리대에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국제 동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소득층 청소년들이 생리대를 구입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시에 앞서 서울 도봉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지난달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조례를 개정한 후 지하철 창동역에 무료 생리대 자판기를 들였다. 서울시가 6월 온라인상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참가자 1475명 중 92%인 1350명이 공공기관에 무료 생리대 자판기 설치하는 것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서울시는 남용 가능성에 대한 보완책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레버를 돌리면 생리대가 나오는 무료 자판기, 안내데스크에 비치된 코인을 가져가 투입구에 넣고 레버를 돌려 생리대가 나오도록 하는 무료 코인자판기 두 가지 유형의 자판기 중에서 각 운영기관이 결정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