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방송에서 이랬다고?” 백종원 ‘골목식당’ 저격…인간의 미각 믿지마

입력 2018-10-02 18:41

제보하기

(사진=tvN 제공)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이 출연하는 ‘골목식당’을 공개 저격했다.

황교익은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막걸릿집 사장에게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하는 장면을 게재하며 “방송에서 정말 이랬다고? ‘신의 입’이 아니고서야 정확히 맞출 확률은 매우 낮다”라고 지적했다.

전국에는 수많은 양조장이 있고 유통 및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막걸리의 브랜드를 맞추기란 힘들다는 견해였다. 그러면서 “내가 전국 12종의 막걸리를 선별해 가져오겠다. 이를 맛보고 브랜드를 모두 맞힐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황교익의 저격에 네티즌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그의 말에 동의한다는 한편, 방송도 제대로 보지 않고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이 대립을 이뤘다.

이에 황교익은 SNS를 통해 “다시보기를 통해 방송을 시청했다”라며 다시 한번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물이 막걸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며 “맛은 음식에 있지 않다. 우리의 감각에, 궁극적으로는 뇌에 있다. 당신의 뇌를 믿지 마시라”라고 강조했다.

황교익은 “내가 기획한 첫 대중 강연의 주제가 ‘당신의 미각을 믿지 마세요’였다. 미각을 갈고닦고 다양한 경험을 하면 음식 맛에 대한 분별이 일부 생길 수도 있으나 인간의 감각이란 게 워낙 허술하여 그 분별에 한계가 있음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골목식당’ 측은 뉴스 1과의 통화에서 “방송의 맥락상 막걸리 맛을 정확하게 맞히는 것에 중점을 둔 것은 아니다”라며 “출연자(막걸릿집 사장)가 막걸리 맛을 보고 본인의 막걸리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해보자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한국 축구, 호주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요리 접고 다른 일 해라"·이하이, 메이크어스와 전속계약?·유튜버 하늘 회사 리뷰 논란·엑스원 팬들, CJ ENM에 "새 그룹 결성 책임져라" (문화)
  • 2
    [설날 가이드] 2020년 설날 인사 문구, 직장동료·친구·부모님 설날 인사말…이렇게 보내세요
  • 3
    故남보원, 오늘(23일) 발인…'넘버원' 영면에 들다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중간간부 대폭 물갈이…‘청와대 수사’ 이근수 차장검사 기용
  • 2
    "이번 생은 글렀어요"…설 명절에 시댁 가기 싫은 며느리 사연 '온라인 후끈'
  • 3
    권익위, 병원·약국·교통안내 국민콜 '110', 설 연휴 24시간 정상운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