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지중해 동부 향해 폭풍 ‘메디케인’ 이동중…주말 상륙
입력 2018-09-28 10:47
그리스 남부·터키 서부 시간당 최대 150mm 비 관측…남동부 유럽 상륙 전 소멸

▲2014년 11월 지중해에서 발생한 메디케인 ‘퀜드레사’. 28일(현지시간) CNN은 그리스와 터키 등 지중해 동부에 강력한 메디케인이 상륙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출처 시비어웨더유럽 트위터
유럽 지중해로 허리케인급 폭풍 ‘메디케인’이 접근하고 있다. 이번 주말 그리스와 터키 등 지중해 동부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2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며칠간 아프리카 튀니지와 리비아를 지나던 폭풍이 북쪽으로 이동하며 그리스로 향하고 있다. 지중해에서 발생한 허리케인급 폭풍은 지중해(Mediterranean)와 허리케인의 이름을 따 메디케인이라고 부른다. 메디케인은 1년에 1~2 차례 발생하며 지중해 수온이 따뜻해지는 9~10월에 주로 나타난다.

메디케인은 폭풍이지만 강풍을 동반하며 중심부에 태풍의 눈까지 있어 상당히 위협적이다. 유럽 기상전문센터 시비어웨더유럽은 “토요일이면 지중해 동부 크레타섬과 그리스 남부에 상륙해 터키 서부로 이동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지역에는 시간당 100~150mm의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메디케인은 이동속도가 느리지만 남동부 유럽에 도달하기 전 소멸될 것으로 예상된다. CNN은 미국 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 등 속도가 느린 폭풍우들이 피해를 키운다며 기후 변화가 인간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