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선미 여가부 장관 "화해치유재단, 결정 단계 임박…똘똘 뭉쳐 해결할 것"
입력 2018-09-28 06:00
"내주 초 강경화 만나 논의할 예정"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화해·치유 재단 처리 문제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 같습니다. 결정 단계에 임박했습니다."

진선미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 여가부 대회의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정부 시절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립단 '화해·치유재단' 처리와 관련해 "방안이나 논의는 고민해왔고,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결정 단계에 임박해 있는 것 같다"며 "청와대, 시민단체, 외교부와 의사를 타진해서 빠르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처리 방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진 장관은 "정현백 전 장관 당시부터 여가부는 오랫동안 시민단체, 외교부 등 여러 곳과 의사를 타진하면서 방식과 시기에 대한 고민을 해왔지만, 우리는 지금 마지막 꼭지를 따야 하는 상황"이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들어오면 빠르게 자리를 가져서 실제로 논의된 내용을 전해 듣겠다. 많은 분들이 우려하시는 지점들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단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재단 역할의 무용을 거론하면서 설립 2년 만에 해산 수순을 밟게 됐다. 진 장관도 취임사를 통해 여성가족부 장관으로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막중한 소임으로 여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진 장관은 "재단 처리 문제의 주무부처는 청와대도, 외교부도, 여가부도 아니다"라며 "예민한 문제인 만큼 모든 부처가 똘똘 뭉쳐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석 동안 위안부 할머니들을 몇 분 찾아뵙고 식사도 하고 이야기도 나눴다"며 "우리가 역사를 기록하고 전달해 후손들이 뭔가를 배울 수 있는 부분에 얼마나 신경을 쓰고 있었냐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내년 독립운동 100주년과 맞물려 방문할 수 있는 장소와 공간 등에 대해 큰 그림을 그려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그분들을 지지하시는 수많은 분들을 비롯해 할머니들과도 함께 상의하면서 빠르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지난 21일 여가부 직원 방문 인사와 이날 기자단 만남으로 취임식을 대체했다. 그 이유에 대해 "형식적 자리가 아닌 내 입장과 방향을 취임사에 적어 보내 읽어주시기를 부탁드리고 자연스레 업무를 파악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진 장관은 성 평등이 목표가 아닌 하나의 방편으로써 대한민국 국성원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그는 "평등이 어느 한쪽에 특권을 줘서 높인다고 생각하거나 오해·왜곡하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아직 가칭이지만 '미래세대위원회'를 출범시켜 각 영역에서 다양성과 평등을 가로막는 요소가 무엇인지 도전적인 문제 제기를 기대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여가부의 위상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진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저를 장관으로 추천하고 임명하는 과정에서 여가부의 위상을 높였으면 좋겠다고 요구하셨다"며 "그런 일을 해줄 수 있기를 바라셨고, 그걸 하도록 도와주겠다는 말로 생각했다"고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