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갑 고용부 장관 "고용보험 적용 확대할 것"
입력 2018-09-27 17:24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갑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이 임기 중 하고 싶은 정책과제로 고용보험 적용 확대를 꼽았다.

이재갑 장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전부터 하고 싶었고, 퇴직 후에도 관심 있게 들여다 본 부분은 사회안전망 확충 분야"라며 "제가 고용보험법을 만들기도 했었고 운용도 하고, 퇴직 이후에도 고용보험 제도개선 태스코포스(TF)의 도와달라는 요청이 들어오면 같이 작업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고용보험을 보다 많은 일하는 분들에게 적용을 확대하는 부분은 장관이 되면 할 수 있지 않을까 본다"며 "과거부터 꼭 작업을 하고 싶었고, 기회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점거농성을 이어가는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의 해결방안을 묻는 질문에 이 장관은 "노·사간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교섭 틀을 만드는 데 그동안 집중해왔고 작업해왔다"며 "연휴 기간 그분들(비정규직)과 얘기하고 회사와 얘기하고 교섭 틀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방문 계획에 대해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21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방문해 김주영 위원장과 상견례를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