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매입 임대주택 2배 늘리기로…“연간 5000호 공급”
입력 2018-09-26 10:08

서울시가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매입 임대주택을 2배 확대하기로 했다. 매입 임대주택은 지자체가 다가구·다세대, 원룸 등 기존 주택을 매입해 시세보다 낮은 값에 임대하는 것을 뜻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매입 임대주택 규모를 내년부터 연간 2500호에서 5000호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국토부와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협의 과정서 서울시가 제시한 방안이다. 시는 유휴지 활용, 규제 완화 등으로 2022년까지 도심에 주택 6만2000호를 공급하겠다며 그린벨트 해제 요구를 막아선 상태다.

서울시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개 신규택지에서 1만여 호를 공급하고 역세권 용도지역·용적률 등 규제 완화를 통해 3만4000호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매입임대 공급으로 1만 호를 확보하고 나머지는 기존 택지를 활용하는 등 수단을 쓴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매입임대 확대 계획은 국토부가 지난 21일에 밝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부와의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매입주택 예산은 총 5606억 원으로 이 중 국비가 1330억 원으로 24%가량을 차지한다. 서울시와 SH공사 부담은 총 2650억 원으로 47%다. 나머지는 주택도시기금 융자(1478억 원), 임차 보증금(148억 원)이 차지한다. 때문에 정부와 협의를 통해 국비 지원을 받아야 매입 임대주택 확대가 원활히 이뤄질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