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부 “상생결제 이용 의무화, 21일부터 본격 시행”
입력 2018-09-20 12:00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어음대체 수단인 상생결제 이용 의무화가 21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상생결제로 납품대금을 지급받은 기업은 자신의 협력업체에게도 상생결제나 현금으로 결제해야 한다. 결제비중은 지급 받은 대금 중 상생결제가 차지하는 비율 이상이어야 한다.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를 받은 만큼, 후순위 협력업체에게도 같은 비율 이상으로 적용된다. 때문에 상생결제가 2~3차 업체에게도 본격 확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상생결제 보급 확산을 위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21일부터 시행된다고 20일 밝혔다.

중기부는 올해 3월 상생결제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보급․확산을 위한 이용 의무 규정을 도입한 상생협력법 개정에 나섰다. 이어 이달 18일 상생결제 예외사유 등 법률에서 위임된 세부사항을 규정하는 같은 법 시행령 개정을 완료했다.

상생결제는 대금지급을 은행이 보증하는 결제시스템이다. 원청업체와 하청업체 사이에 은행이 안정망으로 연결돼 있는 구조다.

은행이 대기업(원청업체ㆍ구매기업) 신용도를 활용해 대금지급을 보증하고,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할인 때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에게 적용되는 저금리를 2차, 3차 협력기업도 누릴 수 있게 설계했다.

또 하청업체 결제일까지 결제대금 예치계좌에 대금을 안전하게 보관함으로써, 원청업체 부도에 따른 압류 및 가압류도 할 수 없게 돼 있다. 원청업체가 부도가 나도 안전하게 대금을 회수 할 수 있어 연쇄부도의 위험이 높은 어음보다 안전한 결제수단이다.

상생결제는 그동안 구매기업과 1차 협력업체간에 머물렀으나, 이번 상생법 개정으로 2․3차 이하 협력업체로도 확산될 전망이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연쇄부도의 위험이 있는 약속어음제도의 단계적 폐지를 위한 기업간 대체 결제수단으로 상생결제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상생결제 이용 의무는 위반시 제재는 없으나, 기업의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는 인센티브를 확대해 제도시행의 실효성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상생결제 도입 우수기업에 대해 정책자금 지원시 대출한도 확대 등 융자 조건을 우대하고, 세제혜택(0.1%~0.2%)을 늘리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기업의 모든 계열사가 상생결제를 시행하는 사례를 확대하는 등 대기업의 상생결제를 통한 상생협력 확산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