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끼줍쇼 이경규, "이문세, 게스트로 안 나 왔으면"…강호동 데뷔의 진실은?
입력 2018-09-20 09:15

(출처=JTBC 캡쳐화면)

'한끼줍쇼' 게스트로 출연한 이문세와 크러쉬가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MC 이경규는 이문세를 보자마자 "한끼줍쇼 게스트로 안 나왔으면 하는 세 사람 중 한 명이야"라고 말해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내 따까리 시절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며 민망해했다. 이어 멍때리기 도전 대회에서 우승한 크러쉬가 나오자 "나 저분 알아. 고로쇠야"라고 말해 출연진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문세는 이경규를 보고 "이경규가 별밤 보조 MC였던 시절, 내가 강호동을 잡으라고 말했다"며 강호동을 제일 처음 알아본 사람은 이경규가 아니라 자기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크러쉬는 이문세의 팬임을 밝히며, 그의 노래 중 '빗속에서'를 꼭 리메이크 하고 싶다고 강하게 밝혔다. 크러쉬의 말을 듣고, 강호동은 즉석에서 이문세와 크러쉬에게 '빗속에서'를 함께 불러달라고 요청해 시청자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한편, '한끼줍쇼'의 다음 주 예고편에는 배우 김보성과 파이터 김동현이 얼굴을 비치면서 시청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보성과 김동현의 파이팅 넘치는 한끼 도전은 26일 오후 11시 JTBC 채널 '한끼줍쇼'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