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靑 “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실질적 ‘종전’ 선언”

입력 2018-09-19 17:02수정 2018-09-19 18:48

제보하기
"북한 핵 불능화 실천적 단계 돌입…실질적 불가침 제도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두 정상은 실질적인 종전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데 이어 "이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가 실천적 단계에 돌입하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는 실질적 불가침을 제도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남북이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며 "한마디로 전쟁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벌써 7번째 작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연준 부의장 “코로나19 리스크 판단은 시기 상조”…금리 인하 신중론 유지
  • 2
    미국 CDC, 팬더믹 가능성 경고…커들로는 경제 낙관론 펼쳤지만 백악관도 우려
  • 3
    유럽도 초비상...‘유럽의 우한’ 이탈리아 주변국서도 감염자 속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