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김정숙 여사, 둘째날도 ‘내조 외교’…北 최고 예체능 영재학교 방문

입력 2018-09-19 16:30수정 2018-09-19 17:10

제보하기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예체능 현장 둘러봐…공연장은 경제인들도 참석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둘째날인 19일에도 '내조 외교'를 펼쳤다. 당초 이날 참관에는 전날에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리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김 여사는 이날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방문해 북한 예체능과 과학기술 분야를 살펴봤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최고 영재교육 기관 중 하나로 손꼽힌다. 리 여사는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의 부속 시설인 금성중학교를 다니면서 방과 후 이곳에서 교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 도착하자 렴윤학 총장은 "환영한다"고 인사를 건넸고, 흰 셔츠에 검정반바지, 빨간 스카프 차림의 어린이는 김 여사에게 꽃을 전달했다.

김 여사를 안내한 렴 총장은 "5000명의 아이들이 수업을 마친 후 예술, 체육, 과학 등 오후 활동을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대단하다"고 화답한 후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이 워낙 유명하다"고 말했다.

건물 규모와 부지 규모를 설명한 염 총장이 "잘하는 모습보다는 얼마나 키웠는지 보셨으면 좋겠다"고 하자 김 여사는 "우리나라도 맞벌이 부모가 많아지고 있어 교육 문제를 (보고 있다)"고 대화했다.

김 여사는 가야금과 무용, 수영 등 북한의 예체능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며 북한 학생들과의 소통하기도 했다. 특히 수영장에서 렴 총장이 "학생은 본인만의 개성을 (키워야 하는데) 아이들을 봐서 전문가로 키울 수 있다면 시간을 들여야 한다. 안된다고 생각하는 학생은 간단한 기술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말하자 김 여사는 "맞다"고 동의했다.

이후 공연장으로 이동한 김 여사는 800여 명의 학생들의 환영 인사를 받으며 입장,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만경대학생소년궁전 공연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부특별보좌관 등 특별수행원들도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