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대전 동물원 탈출한 퓨마, 4시간 30분 만에 결국 사살…“관리만 제대로 했어도”
입력 2018-09-19 10:47

대전의 한 동물원에서 사육 중인 퓨마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가 결국 사살됐다.

대전소방본부는 18일 오후 9시 44분께 대전 오월드 내 야산에서 엽사가 탈출한 퓨마를 발견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퓨마 탈출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 30분 만이다.

앞서 대전 오월드 측은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사육장에 있던 퓨마가 탈출했다며 119에 신고했다. 당시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고,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대전 동물원에서 퓨마 한 마리 탈출. 보문산 일원 주민 외출 자제 및 퇴근길 주의바랍니다”라고 긴급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이후 경찰특공대와 특전사 수색대까지 투입됐고, 오후 6시 50분께 오월드 내 출렁다리 인근에서 퓨마를 발견한 오월드 관계자가 마취총을 쐈다.

오월드 측은 퓨마가 쓰러지기를 기다렸지만 퓨마는 오월드 내부를 배회하다가 시야에서 사라졌고, 결국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를 사살하기로 했다.

오후 9시 40분께 퓨마는 마취총을 맞은 장소에서 1㎞가량 떨어진 오월드 내 야산에서 발견됐고 결국 사살됐다.

네티즌은 “관리만 제대로 했어도 퓨마를 사살할 이유도, 이런 소동을 벌일 일도 없었다”라며 대전 동물원 측의 관리 소홀을 지적했다. 네이버 아이디 ‘hano****’는 “퓨마는 결국 인간에게 즐거움만 주다가 인간 때문에 세상을 떠났네”라고 안타까워했다. 아이디 ‘clar****’은 “퓨마를 사살한 건 안타깝다. 하지만 저렇게 안 했다 사람을 공격했으면 큰일 날 뻔. 마취총 쐈을 때 잡혔으면 좋았겠지만, 그것도 아니니. 경찰도 소방서 관계자도 진땀 뺐을 듯”이라고 했다. 아이디 ‘dory****’는 “동물원 관리사들이 맹수인 퓨마 사육장 관리를 저렇게 소홀히 할 수가 있나? 동물원에서 맹수들에게 공격당한 사육사에 대한 뉴스도 빈번한데. 이참에 정부도 제대로 처벌해서 경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