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미투 여고' 폭로글 잇따라…교사들 "남자친구 생기면 만져달라 부탁하라"
입력 2018-09-13 10:05

대전에서도 '스쿨 미투' 폭로가 나왔다.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다.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는 해당 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폭로글이 잇따랐다.

이에 따르면 교사 B 씨는 수업시간에 여성의 신체 일부를 칠판에 그리고서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 "미투가 무서워 학생들 때리지도 못하겠다. 너무 깐깐하다" 등의 발언을 했다. 또 B 씨는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에 나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교사 C 씨는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고 발언했다.

다른 교사들도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 "3학년 퇴물" 등의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하고 불쾌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있었다.

학교 측은 해당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 교사 12명이 전교생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후, 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