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청, 캄보디아 산림보전 사업으로 해외 탄소배출권 확보 첫발
입력 2018-09-12 11:10
인도네시아ㆍ미얀마ㆍ라오스 등서도 해외 탄소배출권 확보 사업 진행

▲REDD+ 시범사업 절차 (산림청)
캄보디아에서 진행 중인 산림청의 산림 분야 온실가스 감축(REDD+) 시범사업이 궤도에 올라 정부의 해외 탄소배출권 확보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청은 지난달 30일 캄보디아 REDD+ 시범사업의 사업설계서를 국제 탄소 등록기관인 국제공인기구(VCS)에 등록했다고 12일 밝혔다.

REDD+는 개발도상국의 산림 전용(轉用)과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제 탄소 등록기관에서 REDD+의 산림보전 효과를 인정받으면 탄소배출권을 발급받을 수 있다.

사업설계서 등록은 탄소배출권 확보의 첫 단계로 평가받는다. 사업설계서를 사전에 등록해야 REDD + 성과 인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성과 평가 역시 사업설계서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이런 중요성 때문에 산림청은 2014년부터 글로벌 설계업체와 함께 REDD+ 사업계획서 작성을 위한 기술력을 축적했다.

산림청은 해외에서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해 2012년부터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에서 REDD+ 사업을 진행했다. 캄보디아 REDD+ 사업의 경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38만 톤가량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다만 구체적인 탄소배출권의 확보량은 향후 성과 평가와 캄보디아 정부와의 배출권 분배 협상을 통해 확정될 전망이다.

고기연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REDD+ 시범사업의 경험과 기후변화 협상 논의를 기반으로 사업을 이행하여 국가감축 목표에 기여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