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룩스, 알파홀딩스와 바이럴진 분쟁 합의
입력 2018-09-07 08:39

필룩스와 알파홀딩스가 바이럴진 인수 관련 분쟁에 전격 합의했다. 바이럴진이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 항암치료제 신약개발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필룩스는 7일 알파홀딩스와 미국 바이럴진의 인수과정에서 불거진 법적 분쟁을 마무리 짓고 향후 사업에 대해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진행된 모든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할 계획이다. 또 양사가 바이럴진의 면역항암백신의 임상 진행 및 시판과 관련해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필룩스 관계자는 “그동안 바이럴진 인수 과정에서 불거진 분쟁으로 양사의 바이오 사업에 의구심을 제기한 투자자가 많았다”며 “이번 합의를 통해 바이럴진과 관련된 의구심을 모두 해소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각 사의 바이오 사업 추진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럴진은 신라젠과 같은 항암바이러스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어 '제2의 신라젠'으로 불려 왔다. 개발 중인 GCC백신은 현재 임상 2상을 준비 중으로 대장암에서 전이되는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백신이다. 관련 시장은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면 6조 원, 병용투여까지 고려하면 연 10조 원가량으로 꼽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