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슬리퍼 아닌 발가락 찢어질 뻔…공공장소에서 질서 지켜 달라" 무슨 일?

입력 2018-09-06 10:48

제보하기

▲아이돌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투데이DB 및 찬열 인스타그램)

아이돌그룹 엑소(EXO) 찬열이 팬들에게 질서를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찬열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찢어진 슬리퍼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찬열은 "공항에서 저를 맞이해주시는 팬 여러분, 부디 질서를 잘 지켜주셨으면 좋겠다. 공항은 저희뿐만 아니라 공항을 이용하는 승객, 소중한 가족을 기다리시는 분들, 어린아이들 등 모두가 함께 사용하는 공간"이라며 "오늘 자칫 잘못했으면 제 슬리퍼가 아닌 발가락이 찢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경호해주시던 분들이 계속 밀지 말라고 얘기했지만 질서는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 다친 분들이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에 글을 올리게 됐다"며 "앞으로 공항 같은 공공장소에서 아무도 다치는 일이 없도록 함께 신경 써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찬열은 "항상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보답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격호 회장 별세, 사실혼 관계 서미경…연예계 은퇴 후 딸 출산 “보유 자산만 1조”
  • 2
    한서희, 데이트 폭력 후 한 달 “힘낼 거야”…故 구하라 빈소 찾기도
  • 3
    이동경 누구?…한국, 요르단 2-1로 꺾고 4강 진출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대한, 뜻·유래 관심…다음 절기는 봄의 시작 '입춘'
  • 2
    "당신이 검사냐"…조국 수사팀 간부 '추미애 사단' 부장에 항명
  • 3
    '간택-여인들의 전쟁' 왕비는 누구?…김민규 vs 이재용, 진세연母 두고 '거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