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끼줍쇼’ 쌈디-박재범, 불화설 또 해명 “사장하며 게으르고 절실함 사라져”
입력 2018-09-05 23:15

(출처=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쌈디와 박재범이 또 한 번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사이먼 도미닉과 박재범이 출연해 규동 형제와 한끼에 도전했다.

이날 쌈디는 “박재범과 공동 사장이었는데 최근에 사장직을 그만뒀다. 동업해서 와해된 게 아니라 갑에서 을로 내려온 거다”라며 “돈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게 아니고 소속 아티스트로 음악만 할 뿐이다”라고 불화설을 해명했다.

이어 쌈디는 사장직을 내려놓은 것에 대해 “사장을 하며 게을러졌고 절실함이 사라졌다. 초심으로 돌아가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재범은 “형이 ‘Me No Jay Park’이라는 노래를 냈다. 제목에 제 이름이 들어가니까 디스곡 아니냐, AOMG를 나가는 거 아니냐 하는 소리가 많이 있었다”라며 “우리는 가족처럼 친구처럼 잘 지낸다”라고 전했다.

앞서 박재범은 쌈디가 대표직을 사퇴하며 불화설에 휘말리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