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과정에서 버려지는 나무, 조경수로 재활용…예산 48억 절감

입력 2018-09-03 09:50

바이오매스ㆍ목재 자원으로도 활용 확대 추진

▲한 수목원의 나무은행 활용 전(왼쪽)과 후(산림청)
지난해 '나무은행'으로 거둔 예산 절감 효과가 4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무은행은 산림청이 개발 과정에서 버려지는 나무를 기증받아 조경수로 재활용하는 사업이다.

산림청은 지난해 나무은행을 통해 예산 48억4400만 원을 절감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기간 산림청은 41개 시군의 개발 현장에서 나무 6만여 그루를 기증받아 도시숲, 수목원 등에 옮겨 심었다.

산림청은 수목 기증과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2011년부터 나무은행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사업을 통해 확보한 산림 자원의 면적은 지난해까지 1만2000ha에 이른다.

산림청은 나무은행의 용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개발 현장에서 버려지는 나무 중 활용가치가 있는 것은 목재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나뭇가지는 바이오매스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김원수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개발로 인해 버려지거나 활용되지 않는 입목자원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승준아버지 오열 "美 육사 보내려 해…가족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
  • 2
    팜스웰바이오, 관계사 암 자가진단기 전세계 공급 협의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왕의 귀환! 전설의 마늘종 통닭 맛집 '계○○'…대박 비결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무조정실장 “BTS 병역특례 종합적 검토해야”
  • 2
    한미, 23~24일 하와이서 방위비 분담금 협상
  • 3
    국회페미 “리얼돌 국감장에 가져온 이용주, 최소한의 인권 감수성도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