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2018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 이란 상대전적은? '열세면서도 우위'…김학범 "이제는 벼랑 끝 승부"
입력 2018-08-21 09:15

(출처=대한축구협회(KFA))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2연패를 향한 토너먼트 승부를 겨룬다.

김학범호는 20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3차전인 키르기스스탄과의 최종전을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2승 1패(승점 6)로 말레이시아와 나란히 조 2위에 올라 16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 지었다. '승자승 원칙'에 따라 한국을 이긴 말레이시아가 조 1위를 차지했다.

김학범호는 23일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한판승을 벌인다. 태극전사들은 21일 오후 토너먼트 첫 관문지인 치카랑으로 이동한다.

한국은 이란과 상대 전적에서 9승 8무 13패로 열세다. U-23 대표팀 간 전적으로 추리면 다행히 4승 1무 2패로 우위에 있다. 이란은 '2018 아시안게임'에서 사실상 U-21 대표팀을 꾸렸다. 대한민국은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 등 와일드카드까지 겸비해 이란을 충분히 제압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F조에 속한 이란은 사우디아라비아에 0-0으로 비기고 북한을 3-0으로 꺾었으나 미얀마와의 최종전을 0-2로 졌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전에서 '반둥 쇼크'를 겪은 바 있다. 연이은 수비 실수로 전반전에만 2골을 내준 한국은 경기 후반전 손흥민을 교체 투입하고도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했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로 말레이시아(164위)에 훨씬 앞선다. 수비 핵심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이란전에 출전하지 못하는 점도 아쉽다.

김학범 감독은 이란전에 대해 "토너먼트이기에 선수들 컨디션에 따라 우리에게 최적화된 전술을 택할 것"이라며 "이제는 벼랑 끝 승부다. 말레이시아전과 같은 실수는 허락되지 않는다. 경기가 결승전이자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