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공원 토막시신' 신원 확인 "경기도 거주 50대 남성…최근 행적 조사 등 수사 박차"
입력 2018-08-19 16:42

(연합뉴스)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의 신원이 경기도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19일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경기도에 살던 50대 초반 남성 A 씨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 신원이 확인되자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A 씨 직업과 결혼, 동거인 여부, 최근 행적 등을 조사해 용의자를 최대한 빨리 특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A 씨는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시신으로 서울대공원 직원에게 발견됐다.

서울대공원 직원이 A 씨 몸통 시신이 쓰러져 있던 걸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발견해 시신을 수습했다. 별다른 소지품이 나오지 않아 경찰은 지문 조회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