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안부 문제는 여성 인권 문제…외교적으로 해결할 문제 아냐”

입력 2018-08-14 16:59

제보하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첫 국가기념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일 양국 간의 역사문제에 그치지 않고 전시 여성 성폭력의 문제, 인류 보편적 여성 인권의 문제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인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하고자 지난해 법률로 제정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첫 번째 기념식을 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27년 전 오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생존자 중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며 “그로부터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할머니들의 당당하고 용기 있는 행동이 이어져 이 뜻깊은 자리를 만들었다”고 소회를 나타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 광복 후에도 멈추지 않은 모질고 긴 세월을 딛고 서셨다”며 “우리 앞에 놓인 역사적 책무를 다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할머니들의 안식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곽예남 할머니의 손을 잡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유엔의 모든 인권기구와 세계 여러 나라에서 거의 매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결의가 채택되고 권고가 이뤄지고 있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들과 지속적인 소통에 성의를 다할 것이다”며 “ 피해자 중심 문제 해결이라는 국제사회의 인권규범에 따라, 할머니들을 문제해결의 주체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기념사업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시민사회, 학계의 노력으로 진실의 뼈대는 드러났지만, 아직 길이 멀다”며 “기록의 발굴부터 보존과 확산, 연구지원, 교육에 이르기까지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아픈 상처를 넘어 세계 여성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실천해야 한다”며 “진실을 외면한 역사를 바로잡고 정의를 세우는 것이 우리의 할 일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며 “양국 간의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태도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자신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체 여성들의 성폭력과 인권문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굳은 각성과 교훈으로 삼을 때 비로소 해결될 문제다”며 “우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오늘 첫 국가기념식을 갖는 취지가 여기에 있다”고 역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2020년 美대선] 민주당 전당대회 7월 개최 무산...8월로 연기
  • 2
    연준 자산, 1개월 만에 1.6조 달러 증가...2008년 금융위기의 2배 이상
  • 3
    허영 민주당 춘천갑 후보, 선거 방해행위 재발 방지 촉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