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용차 전용 디지털 마케팅 강화… 홈페이지 개설‧카톡 플러스 친구 운영

입력 2018-08-08 10:24

제보하기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전용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한다.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현대 트럭&버스'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통합 웹사이트인 ‘현대닷컴’에서 상용차 부문을 특화한 ‘현대 트럭&버스’ 홈페이지를 열었다.

새롭게 선보인 현대 트럭&버스 웹사이트는 현대차 상용차만의 웅장함과 감성적인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넓게 화면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직관성을 높였으며 외부 활동이 많은 상용차 고객들을 고려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반응형 웹사이트로 구축했다.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엑시언트 △카탈로그‧가격표‧제원 △신차 스토리를 메인 화면에 배치했다. 또한 배너형 메뉴 화면 구성을 통해 시인성을 높이고 콘텐츠에 대한 이해가 용이하도록 했다.

고객들이 상용차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상용차 전용 특화 콘텐츠도 강화했다. 특히 국내 상용차 브랜드 최초로 상용차량에 대한 360도 VR 콘텐츠를 마련해 차량을 사실감 있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구현했다.

360도 VR 콘텐츠는 중소형 트럭부터 대형 트럭, 친환경 버스에 이르기까지 현재 판매 중인 8종의 차량을 제작했다. 고객이 마우스를 이동하며 직접 내외관을 살펴볼 수 있게 구현해 고객들이 상용차를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브랜드 스토리 △디자인 △연구소‧공장 등 상용차만의 브랜드 콘텐츠와 △엑시언트 스페이스 △H:EAR-O △트럭&버스 메가페어 등 상용차 고객 경험 콘텐츠, △보증수리 안내 △상용차 멤버십 △현대 트럭&버스 서비스 앱 등의 고객 서비스 콘텐츠 등 상용차와 관련된 다양하고 전문적인 콘텐츠를 웹사이트에 구성했다.

더불어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도 '현대 트럭&버스' 계정을 론칭했다.

현대차는 플러스친구를 통해 상용차 관련 브랜드 콘텐츠는 물론 졸음운전 방지 팁, 자동차 캠핑장 추천과 같은 라이프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억제물질 카모스타트 생산 명문제약 ‘급등’…셀트리온헬스케어 ‘블록딜’

기업 최신 뉴스

  • 1
    제네시스 G90 타는 이재용 부회장…현대차와 관계 깊어지나?
  • 2
    ‘뉴스브릿지’, 코로나19에 서버 이전비 무상 지원
  • 3
    최악 지났다...소상공인ㆍ전통시장 경기 '회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