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보사, 자동차 보험료 인상 효과 제한적”-삼성증권
입력 2018-08-06 07:56

삼성증권은 6일 손보사들이 10월 중 자동차 보험료를 최소 3~4% 인상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손보사들의 자동차 보험료 인상의 실질적인 손익 개선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5일 일부 언론들은 △국토부의 표준 정비요금 인상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득보상금 증가 등의 원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손보사들이 10월 중 자동차 보험료를 인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5년말까지 지속적으로 인상되던 자동차 보험료는 대형사들간 경쟁 격화에 따라 2016년 12월 삼성화재의 기습적인 요율 인하 이후 지속적으로 하방 압력을 받아왔다”며 “이에 손해율 역시 지속적으로 악화돼 부담 요인으로 작용했었음을 감안하면 이번 요율 인상은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단, 장 연구원은 이번 인상은 원가 인상분 반영에 따른 것으로 실질 손익 개선에 미치는 영향은 불분명 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보험주에 대한 투자는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 연구원은 “요율인상 효과는 점진적으로 나타나 단기적으로는 손해율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자동차보험이 아닌 장기보험에서의 경쟁격화와 자본규제 강화에 따른 구조적 자기자본이익률(ROE) 하락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