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스미디어, 하반기도 영업익 성장 어려워-NH투자증권
입력 2018-08-06 07:54

NH투자증권은 6일 나스미디어에 대해 하반기 광고 매출 증대가 예상되지만 전년 대비 영업이익 성장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투자의견 ‘중립(HOLD)’과 목표주가 6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나스미디어의 올해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5.4%, 30.3% 감소한 267억 원과 63억 원을 기록해 영업이익 시장 컨센서스(87억 원)을 크게 밑도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던 온라인광고(디스플레이 및 검색 광고) 매출이 22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1% 감소했고, 디지털방송 광고 매출도 8억 원으로 같은 기간 47.4% 줄었다”고 설명했다.

나스미디어의 주요 광고주 중에는 대형 게임 업체들이 존재하는데, 해당 업체들이 올해 상반기 신규 게임 출시가 없어 나스미디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하반기 광고 성수기 진입 및 게임 업체들의 신작 출시에 따라 광고 매출 증가가 전망되지만, 전년 대비 영업이익 성장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나스미디어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보다 5.0%, 12.5% 줄어든 1143억 원과 300억 원으로 예상됐다.

안 연구원은 “디지털 광고 시장 내에서 미디어렙사의 역할이 중요해지며 양호한 업황과 성장성에 따른 기대감으로 그 동안 높은 밸류에이션을 받아왔다”며 “올해 영업이익이 감소하면 현재 높은 밸류에이션(올해 기준 PER 20.8배)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