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60% ‘역대 최저치’
입력 2018-08-03 14:49   수정 2018-08-03 15:06
정의당 지지율 15% '창당 이후 최고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0%로 떨어지면서 5월 대선 취임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지난달 31일~2일 전국 성인 1003명을 상대로 조사해 3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8월 셋째주 지지율이 6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에 비해 2%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취임 후 최저치다.

응답자의 29%는 부정 평가했으며,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 긍정률은 30대가 72%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40대가 67%, 20대가 63%, 50대 52% 순이었다. 60대 이상은 51%다.

부정률은 50대가 41%가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은 33% 였다. 그 다음으로 40대 26%, 20대 23% 순이었으며, 30대가 21% 가장 낮은 기록을 보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대화 재개'(12%), '외교 잘함'(11%), '대북ㆍ안보 정책', '서민 위한 노력ㆍ복지 확대'(이상 9%),'소통 잘함ㆍ국민 공감 노력'(8%), '개혁ㆍ적폐 청산ㆍ개혁 의지'(7%), '최선을 다함ㆍ열심히 한다'(6%), '전반적으로 잘한다'(5%)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ㆍ민생 문제 해결 부족'(38%), '대북 관계ㆍ친북 성향'(11%), '최저임금 인상'(6%), '원전 정책ㆍ탈원전', '보여주기식 정치'(이상 4%), '세금 인상', '독단적ㆍ일방적ㆍ편파적', '과거사 들춤ㆍ보복 정치', '신뢰할 수 없음ㆍ비호감', '과도한 복지'(이상 3%) 등을 지적했다.

한국 갤럽은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ㆍ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계속 40% 안팎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탈원전, 난민 등 구체적 문제들이 더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과 함께 민주당의 지지층도 정의당과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無堂)층으로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의 지지도는 지난주와 비교해 7%포인트 하락한 4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해 5월 대선 이후 최저치이다.

같은 기간 동안 무당층은 3%포인트 상승한 26%를 기록했다. 반면 정의당은 노회찬 원내대표의 영결식과 함께 창당 이후 최고 지지율(15%)을 기록했다. 이는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11%)의 지지율을 넘어서는 수치다. 바른미래당은 5%, 민주평화당은 1%를 나타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포인트다. 총 6410명에 통화를 시도해 1003명이 응답을 완료,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