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일상생활 어려울 만큼 피해…곧 실명 공개할 것"
입력 2018-08-02 15:11

(출처=MBN)

수입차 매장에서 난동을 부려 '갑질 논란'에 휘말린 90년대 인기가수 A 씨가 입장을 밝혔다.

A 씨는 2일 이데일리에 "분명 잘못된 행동이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도 "해당 수입차 업체가 제게 준 심각한 피해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로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당하게 차량을 구매한 사람이 일상생활이 어려울 만큼 큰 피해를 받아 매우 화가 난 상태였다"며 "CCTV가 돌아가고 녹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었다. 제가 녹화하고 녹음하라고 말했을 정도다. 당시 해당 업체 대응에 크게 화가 나 있던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A 씨는 "왜 그렇게까지 행동할 수밖에 없었는지, 어떤 피해를 입었고 어떤 부당한 대우를 받았는지 곧 실명 공개와 함께 명백히 밝힐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1일 MBN은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 A 씨가 2년 전 구입한 수입차에서 결함이 발견되자 격분해 해당 매장을 찾아 태블릿 PC를 내동댕이 치고 욕설을 하는가 하면 소고기를 사 오라는 등 영업사원에 '갑질'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서 업체의 환불 제안에도 A 씨가 막무가내로 폭언을 쏟아내고 난동을 부려 해당 수입차 업체 영업사원이 '죽고 싶다'는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온라인상에서 A 씨로 지목된 R.ef 이성욱은 갑질 논란 당사자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