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강 페일에일, 어떤 맥주? 문재인 '호프 미팅' 발탁…북한 '대동강 맥주'와 연관성은
입력 2018-07-30 14:59

(출처=더부스 공식사이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퇴근길 호프 미팅에서 마신 맥주는 국내 브랜드 수제 맥주인 '대강 페일에일'로 확인됐다.

수제 맥주업체 더부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호프 미팅에서 자사의 '대강 페일에일'을 마셨다고 30일 밝혔다.

'대강 페일에일'은 더부스가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한국 맥주가 더 맛없다'는 편견을 바꾸고자 글로벌 주류업체 미켈러와 만든 페일에일 스타일 맥주다. 오렌지, 감귤, 청포도의 상큼한 과일향에 고소한 몰트의 맛, 홉의 쌉쌀함이 느껴진다.

'대강 페일에일'은 북한 '대동강' 맥주와 관련이 없으나 소비자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대동강의 '동'자를 스티커로 가린 모습 '대강 페일에일'로 이름을 붙였다.

더부스에 따르면 '대강 페일에일'은 이마트 수제 맥주 판매순위 9위로 국내 브랜드 제품으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 미팅에서는 중소 기업인 세븐브로이의 '강서 마일드 에일'을 선택해 눈길을 모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