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막말 논란에 "같은 말도 좌파는 촌철살인, 우파는 막말…괴벨스공화국"
입력 2018-07-30 08:0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막말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말을 해도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이라고 미화하고 우파들이 하면 막말이라고 비난하는 이상한 세상이 됐다. 맞는 말도 막말이라고 폄훼하는 괴벨스공화국이 돼가고 있다. 참으로 개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는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같은 날 홍준표 전 대표는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망과 관련해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 자살을 택한다는 건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가지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라며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 아울러 그런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맹비난했다. 정의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무능한 홍준표 전 대표의 막말"이라며 "누구도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다.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마음 아파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없는 사람의 콤플렉스라며 타국에서 잔혹한 노이즈 마케팅이나 벌이는 홍준표 전 대표는 자중자애하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 후 당직을 사퇴한 뒤 8일부터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