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자살 미화 풍토 정상 아니야”
입력 2018-07-29 11:02   수정 2018-07-29 13:12

(연합뉴스)

홍준표<사진>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최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과 관련해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홍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갑니다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라며 “사회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의 발언에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수많은 막말의 어록을 남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촌철살인 어록의 정치인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자살을 미화하는 사회 풍토가 비정상’이라며 막말을 하나 더 얹었다” 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누구도 노 원내대표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고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마음 아파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