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웨이’ 박순천, 남편 위암 투병에 눈물 “딸 손 잡고 결혼식 갈 생각에 견뎌”
입력 2018-07-26 22:53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박순천이 남편의 위암 투병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순천이 출연해 남편이 위암으로 투병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이날 박순천은 “이 이야기를 공식적으로 이야기한 것은 처음이다”라며 “신랑이 장염으로 병원을 갔는데 위내시경을 하자고 하더라. 처음에는 가볍게 생각했는데 위암이라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박순천은 “그때 내가 처음으로 한 이야기가 ‘선생님 제가 뭘 잘못했죠?’였다. 내가 못 챙겨줘서 그렇게 된 것 같았다”라며 “신랑이 수술 날짜를 잡고 처음 한 일이 딸과 아들의 방을 예쁘게 정리하는 거였다. 그리고 내 침대를 바꾸어주고 평소 사달라고 했던 그릇을 사줬다”라고 전했다.

박순천은 “수술받고 배가 반이 빠졌다. 그리고 자전거를 타기 시작했다. 왜 이렇게 운동을 열심히 하냐고 물었더니 ‘딸 손을 잡고 결혼식장 들어가야지’하더라”라며 “암 판정을 받고 딸 생각만 났다고 했다. 12년도에 수술을 했고 지금은 7년 됐다. 작년에 병원에서 오지 말라는 소리를 들었다”라고 완치 판정을 받았음을 알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