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꽉 닫힌 지갑에 꽁꽁 얼어붙은 ‘소비재주’
입력 2018-07-26 19:20

▲최근 2개월 KRX필수소비재지수(붉은 선)와 경기소비재지수(파란 선) 추이(출처=한국거래소)

소비심리 위축으로 소비재 기업 주가의 내림세가 확연하다. 국내 고용지표의 부진과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하반기 소비심리가 더 침체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경기소비재지수와 필수소비재지수는 각각 6월 대비 6.25%, 12.24% 하락한 2024.04, 1475.02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LG생활건강(-37.92%), 신세계(-28.31%), 농심(-13.00%), CJ제일제당(-6.05%) 등 대표적 소비재 기업 대부분이 뚜렷한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 대비 4.5포인트 하락한 101이다. 올해 초 111.6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10% 가까이 하락한 셈이다. 소비자심리지수는 현재 생활형편, 생활형편 전망, 가계수입 전망, 소비지출 전망, 현재 경기판단, 경기전망에 대한 6개의 개별지수를 표준화해 합성한 지수다.

이러한 소비심리의 둔화는 6월부터 시작된 무역분쟁과 고용지표 악화에서 비롯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으로 취업기회전망지수(CSI)가 87로 11개월 만에 34포인트나 하락했다“며 ”무역분쟁 재발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감에 경제 인식이 나빠지는 등 부정적인 흐름도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증권가는 하반기에도 소비침체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반등이 쉽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주 연구원은 “내구재 및 의류비에 대한 지출 전망이 하락하고 있다”며 “고용 및 소비 지표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 못한 만큼 유통업종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오재영 KB증권 연구원은 “하반기는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주 52시간 근로 시행에도 불구하고 고용 부진과 투자 감소 등으로 인해 상반기보다 민간 소비가 더 얼어붙을 전망“이라며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장기화되고 중국의 성장이 둔화 된다면 하방 리스크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기쁨 기자 modest1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