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지영, 이재명·은수미 제명 요구+청원 독려 "알바 갔다가 맞아 죽은 청년 영혼 달래 달라"
입력 2018-07-23 08:01

(출처=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공지영 작가가 '그것이 알고 싶다'가 조명한 '이재명·은수미 조폭 연루설'에 대한 입장을 연일 쏟아내며 청원 독려에 나섰다.

공지영 작가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당장 이재명, 은수미를 제명시키기를. 하늘이 주신 적폐 청산의 기회를 어리석음으로 날리지 말라"고 강조했다.

또 공지영 작가는 "아르바이트하러 갔다가 고문당하고 맞아 죽은 우리 25살 청년의 영혼을 달래 달라"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한 청원글에 대한 동의를 요청했다.

해당 청원글은 '파타야 살인사건' 용의자 김형진, 김형진을 기소하지 않은 검찰, 조폭(국제마피아파)과의 연루 의혹을 받는 성남시·성남 경찰·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앞서 21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사건, 그 후 1년'에서는 성남 국제마피아파와 이재명 지사, 은수미 성남시장의 관계를 조명했다.

국제마피아파 중간 두목 A 씨가 설립한 '코마드레이드'사가 자격 요건이 부실한데도 성남시로부터 우수중소기업으로 선정돼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기념사진을 찍은 것,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 이재명 지사를 비롯한 정치인 선거운동에 '자원봉사'로 참여한 것, 은수미 시장의 '운전기사 무상지원' 의혹 등이 언급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