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푸틴 가을에 방미 초청…“두 번째 회담 기대”
입력 2018-07-20 09:18
미 대선 개입 논란에도 트럼프 “러시아와 함께하는 것은 긍정적”…“협상 효과 없다면 푸틴에게 최악의 적 될 것”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국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헬싱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가을 워싱턴 D.C.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초청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정상회담 이후 비판에 시달렸음에도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를 이어갈 방침이다.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은 국민의 진짜 적인 가짜뉴스를 제외하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면서 “논의된 것들을 일부라도 시행할 수 있도록 두 번째 회담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테러리즘 종식과 이스라엘 안보, 핵, 사이버 공격, 무역, 우크라이나, 중동 평화, 북한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것은 쉽고 어떤 것은 어렵겠지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많은 해답이 있다”면서 “모든 것이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대화를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에게 푸틴 대통령을 올가을 워싱턴 D.C.로 초청하라고 지시했으며 이미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러 정상회담 이후 3일 만에 후속 회담을 위한 준비가 이뤄지는 것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협상이 효과가 없다면 나는 그에게 최악의 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 정보기관이 러시아가 미 대선에 반복적으로 개입하려 했다고 결론을 내렸으나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를 개선할 기회를 소중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 러시아와 함께하는 것은 긍정적이며 부정적인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 개입을 부정하는 발언으로 미국 내에서 논란을 빚었다. 그는 “잘못 발음한 것”이라 해명하면서도 자신을 비판한 언론을 향해 ‘가짜뉴스’라고 받아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