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자동차업계 일치단결…트럼프 관세안 철회 촉구 청원
입력 2018-07-19 08:36
“관세 인상은 자동차 소비자에게 고액 세금과 마찬가지”…미국 상부무, 19일 공청회 개최 예정

▲9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피바디에 판매 중인 BMW 차량이 주차돼 있다. 피바디/EPA연합뉴스
미국 자동차 업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검토하는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 방안에 대해 한목소리로 반대를 표명했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생산업체와 부품공급업체, 딜러망 업체 등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동차 관세 방안을 철회하라는 공동 서한을 보냈다.

자동차 업계는 공동 서한에서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인상은 자동차를 구입하거나 수리하는 소비자들에게 고액의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인터넷이나 신문 광고 등을 통해서도 관세에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널리 전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백악관이 수입 알루미늄과 철강,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해 이미 관세를 부과한 상황에서 자동차 관세를 추가하면 비용이 상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브라이언 크리녹 도요타자동차 북미 생산공장 수석 부사장은 “자동차 관세 인상에 대한 우리의 견해는 그것이 잘못됐다는 것”이라며 “결국 소비자들이 추가 비용을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도요타는 미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지만 수입 부품을 사용한다. 캠리 생산에 사용되는 부품의 약 30%가 수입산이다. 도요타는 부품 관세가 추가되면 캠리 가격이 대당 1800달러(약 203만 원) 인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업계는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정책이 역효과를 일으킬 것이라 보고 있다. 대형 자동차 제조사 12개 업체를 대표하는 자동차제조업연맹(AAM)은 미 상무부 공청회를 앞두고 “관세의 ‘도미노 효과’로 부정적 영향이 확산해 미국 노동자와 경제 전반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제너럴모터스(GM)도 관세가 글로벌 경쟁력을 손상시키며 미국 내 일자리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노조는 관세 부과를 위한 정부 조사를 지지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 내 일자리를 보호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찬성한다. 그러나 관세 부과에는 부정적이다. GM과 포드자동차, 피아트크라이슬러자동차 노동자를 대표하는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은 관세보다는 멕시코에 자동차 관련 투자를 저지하는 등 세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1910억 달러 상당의 자동차와 1430억 달러 규모의 자동차 부품을 수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유럽연합(EU)을 비롯한 다른 국가들과의 무역 협상에서 25% 관세 부과를 위협하고 있다. 그는 독일과 일본이 미국산 차량을 충분히 수입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미국 내에 제조업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더 많은 공장을 세우라고 요구해왔다. 5월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수입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상무부는 수입 자동차가 국가 안보를 저해하는지 조사 중이며 19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