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초 '만석닭강정' 불청결한 조리장 적발…네티즌 "애초에 더럽기로 유명, 타지 사람만 방문"
입력 2018-07-18 14:00

(출처= 만석닭강정 홈페이지)

강원도 속초 명물 '만석닭강정'이 위생기준 위반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적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식약처는 17일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고의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했던 제조업체 등 428곳을 재점검했다. 이 중 23곳이 다시 위생 기준 등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18일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영업정지와 과태료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위생 기준을 어긴 23곳의 업체 명단에는 만석닭강정도 포함됐다. 만석닭강정은 조리장의 바닥과 선반에 음식 찌꺼기가 남아있었다. 또 주방 후드에 기름때와 먼지가 껴 있는 불청결한 상태로 조리시설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만석닭강정은 속초 중앙 시장에서 1983년부터 약 35년째 운영 중인 지역 닭강정 맛집으로,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먹는 유명 식당이다.

만석닭강정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고객분들께 사죄드린다"며 "만석닭강정의 잘못되었던 부분이고 이에 대해 정말 고객님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저희 만석닭강정 중앙시장점에서 시설 부분인 조리장 후드에 기름때, 먼지가 쌓여 있어 지적을 받았고 식약처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며 "저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고객 여러분들의 우려를 방지하고자 기존에 사용하였던 후드와 닥트를 전면 교체 실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진짜 속초사람들은 원래 속초닭강정 간다", "애초에 만석 더럽기로 유명해서 타지 사람들만 만석닭강정 먹으러 간다", "먹는 것으로 장난치면 망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