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올해의 녹색상품’ 수상
입력 2018-07-17 10:00

▲LG전자가 ‘2018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자사의 생활가전이 대거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사진제공=LG전자)

LG생활가전이 환경단체, 소비자들로부터 친환경·고효율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17일 비영리 시민단체인 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하는 ‘2018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LG전자 생활가전이 대거 선정됐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9년 연석 수상하는 동시에 2년 연속 가장 많은 상을 받은 기업이 됐다.

녹색구매네트워크는 소비자환경단체 20여 곳과 일반 소비자 약 200명이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 전 단계를 감안해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정하고 발표한다.

LG전자는 “자사의 생활가전이 친환경·고효율 경쟁력을 인정받는 데에는 핵심부품에 적용한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이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인버터 기술은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인 모터와 컴프레서의 운동 속도를 자유자재로 변환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는 상황에 맞게 꼭 필요한 만큼만 제품을 작동하는 것이 가능해 제품의 성능은 물론 에너지 효율까지 높일 수 있게 한다.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은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되는 동시에 소비자가 뽑은 인기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 인버터 모터, 2중 터보 싸이클론 등을 탑재해 올 초 한국소비자원이 실시한 무선청소기 성능평가에서 탁월한 청소성능을 인정받기도 했다.

코드제로 A9외에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된 LG생활가전에는 트롬 세탁기, 듀얼 인버터 히트점프 트롬 건조기,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 디오스 전기레인지, 디오스 김치냉장고, 디오스 광파오븐 등이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차별화된 핵심부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만의 친환경·고효율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