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독일에 차세대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신제품 출시
입력 2018-07-16 10:00

▲LG전자가 차세대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해 유럽시장을 공략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제공=LG전자 )

LG전자가 차세대 가정용 ESS로 유럽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전자가 독일에 차세대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신제품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가 이날 독일에 출시한 차세대 가정용 ESS신제품(모델명:GEN1.0VI)은 △여러 변환장치를 통합한 ‘범용성’ △ 배터리 용량을 늘릴 수 있는 ‘확장성’ △ 시스템 전체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관리’ 등을 모두 갖췄다.

5kW(킬로와트)급 하이브리드 전력변환장치(PCS)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직류 전력을 가정에서 사용하는 교류로 바꿔주는 ‘배터리 인버터’기능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다.

기본 배터리는 6.4kWh(킬로와트시)용량인데, 배터리팩 2개를 연결하면 12.8kWh까지 용량이 늘어난다. 4인 가족이 하루에 사용하는 전력량이 10~15kWh임을 감안하면 배터리팩 2개만으로 하루에 사용하는 전기를 충당할 수 있다.

또한 LG전자는 독일 현지에서 가정용 ESS관련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유일한 업체이기 때문에 태양공 모듈부터 PCS, 배터리까지 전체 시스템에 대한 차별화된 사후관리도 가능하다.

업계에 따르면 올래 글로벌 가정용 ESS시장은 12만 대 규모로 전망되는데, 세계 최대 가정용 ESS시장인 독일은 이 중 1/3에 가까운 4만 대 가량을 차지한다. 독일은 태양광 발전을 사용하는 가구가 100만 이상인 대표적인 신재생 에너지 시장이며, 태양광으로 만든 전기를 저장해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가정용 ESS시장도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독일에 가정용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고 있으며, 재작년부터 가정용 ESS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차별화된 성능, 편의성, 사후지원을 모두 갖춘 가정용 ESS솔루션으로 유럽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