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원·달러 급등에 수출입물가 동반상승..수입물가 1년5개월만 최고
입력 2018-07-13 06:00

수출입물가가 원·달러 환율 급등과 유가상승에 동반상승했다. 특히 수입물가의 전년동월대비 증가율은 1년5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수출물가도 7개월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한국은행)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수입물가는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0.9% 올랐다. 이는 지난해 1월(13.3%)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다만 전월대비로는 1.3% 오르는데 그쳐 전월(2.7%) 상승세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같은기간 원·달러 평균환율이 1092.8원으로 전월보다 16.41원(1.5%) 급등한데다, 두바이유가도 배럴당 73.61달러로 전년동월보다 58.4% 올랐기 때문이다. 다만 두바이유가의 경우 전월대비로는 1.1% 하락했다.

품목별로도 골고루 오름세를 보였다. 유연탄(5.3%), 원유(0.4%) 등 광산품이 오르며 원재료가 전월비 1.4% 올랐고, 동정련품(3.3%) 등 제1차금속제품과 모니터용 액정표시장치(LCD)(1.1%) 등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올라 중간재도 전월대비 1.4% 상승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전월보다 0.7%와 1.0% 올랐다.

수출물가도 전년 같은기간과 견주 1.6%(전월대비 0.9%) 상승해 작년 11월(2.5%)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박상우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원·달러 환율이 올라 수출입 물가가 모두 올랐다”며 “수입물가가 오르면 통상 국내 물가에 영향을 주는게 보통이나 (최근 선행성이 희석되는 등 요인에)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어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