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토부 “공공공사 현장 일요일 휴무제 도입...9월부터 단계적 시행”
입력 2018-07-12 20:29

공공 공사 건설현장에서 일요일 휴무제가 9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된 후 내년 상반기 중 전면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2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공공 건설공사 견실시공 및 안전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국토부는 올해 9월부터 일요일 휴무제를 시범적으로 도입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모든 공공공사에 적용할 방침이다. 재해 복구나 우천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발주청의 사전 승인 후 일요일 공사를 허용하기로 했다.

또한 건설 노동자가 충분히 쉴 수 있도록 적정 공기를 확보하고 공공 발주청의 현장관리 역량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발주청 직접 감독제를 일부 공기업에서 정부와 지자체, 공기업 등 모든 발주청으로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발주청 직원이 첫 공사책임자 임무를 맡기 전 사업관리 교육 이수를 의무화하고, 발주청의 직접 감독도 확대한다. 사업 관리자의 현장 관리 권한도 강화된다.

국토부는 적정 사업 관리자 배치를 의무화하고 시공사의 현장 관리가 부실한 경우 사업 관리자가 공사중지를 명령하도록 의무화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