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뱅크, 물건너간 1500억 유상증자…"300억 전환주만 발행"
입력 2018-07-12 17:52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케이뱅크가 당초 예정했던 15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실패했다.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주금납입일인 12일 "현행법에서는 모든 주주가 참여하지 않는 한 보통주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해 보통주 지분율에 영향을 주지 않는 300억 원어치 전환주만 3대 주주(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가 우선 납입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5월 30일 이사회를 열고 15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하고, 자본금을 5000억 원으로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발행 예정이었던 보통주 2400만 주, 전환주 600만 주 중 300억 원 어치의 전환주만 우선 발행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산분리 규제가 완화되면 ICT 주주의 보유지분 한도 확대를 토대로 복수의 핵심주주가 증자 등 주요 현안을 함께 리딩하는 구조 구축할 것"이라며 "주요 주주사들과 함께 규모와 시기, 방안 등을 빠르게 확정하는 등 후속증자를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