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서 50대 남, 사람 많은 버스에서 버젓이 성추행하다 '도주'
입력 2018-07-12 16:28

(이투데이DB)

인천 시내를 오가는 한 버스 안에서 30대 여성이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연합뉴스TV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인천 남동구의 한 버스에 올라탄 이 남성은 주요 부위를 노출한 채 옆 자리에 앉은 30대 여성의 허벅지를 더듬었다.

해당 남성은 당시 버스에 사람이 여럿 있었는데도 성추행을 거리낌 없이 저질렀고, 군복과 비슷한 복장을 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버스에서 내린 뒤 근처 지구대에 곧바로 신고했지만, 신속한 추적이 이뤄지지 않아 해당 남성을 검거하지 못한 상태다.

한편, 인천 남동경찰서는 용의자의 연령대가 50~60대로 추정된다는 점 외에, 다른 정보는 현재까지 없는 상황이라 해당 남성을 특정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