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박근혜 눈물 문건' 발견, 기무사 "대국민 담화서 감성적 모습 보여줘야" 제언
입력 2018-07-12 11:02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4년 5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뒤, 대국민 담화 중 눈물을 흘렸던 것이 사실은 국군기무사령부에 의한 의도적 연출이었다는 '박근혜 눈물 문건'이 발견됐다.

11일 KBS는 ‘PI 제고 방안 제언’ 등이 담긴 기무사의 보고서를 보도했다. 여기서 PI란 'President Identity'의 약자로 ‘대통령 이미지’를 뜻하는 용어다. 일반적으로 기무사의 업무는 군 방첩과 국군 보안이기 때문에 대통령 이미지를 관리하는 일은 기무사 업무와 무관하다.

기무사는 해당 보고서를 통해 VIP의 사과와 위로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으므로, 대국민 담화에서 감성적인 모습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후 닷새 뒤, 박 전 대통령은 실제로 눈물을 흘리며 담화를 발표했다.

현재 기무사의 당시 제안을 누가 받았으며 어떻게 담화에 반영했는지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문건 속 '희생자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고 약간의 침묵을 넣어라'는 등의 지시사항이 그대로 이행됐다.

한편, 기무사의 세월호 관련 문건 작성은 2014년 4월부터 10월까지 총 156차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