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발견, 네티즌 "수지·양예원 향한 비난 멈춰야"
입력 2018-07-12 09:36   수정 2018-07-12 12:45

(연합뉴스)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이 투신 신고 나흘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시 40분께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양예원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 A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24분께 경기 하남시 선동 미사대교 춘천 방향 세 번째 교각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가 발견된 암사대교는 투신한 곳에서 약 10km가 떨어진 곳이다.

한편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투신 후 양예원 사건 정리에 관심을 표하던 일부 네티즌은 양예원과 '미투 지지' 의사를 표명한 가수 겸 배우 수지에게 비난을 가했다.

양예원 페이스북에는 A씨 투신에 대한 책임을 묻는 댓글이 이어졌으며, 일부 네티즌들은 양예원의 폭로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수지 SNS 댓글에도 "연예인이라고 영향력 과시하냐", "자 이제 책임지세요", "결국 사람이 죽었다. 유가족에게 공개 사과해야" 등 악플이 이어진 바 있다.

스튜디오 실장이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대부분의 네티즌은 "양예원과 수지를 향한 비난을 멈춰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