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세부 '팬퍼시픽항공' 운항 재개…여름휴가 항공 대란 넘겨
입력 2018-07-12 07:47

(출처=이투데이DB)

인천과 세부를 오가는 필리핀 저가 항공사인 '팬퍼시픽항공'이 운항 중단 고비를 넘기고 운항을 재개한다.

11일 저녁 팬퍼시픽항공은 자금 문제를 언급하며 국내 여행사에 12일 자정을 시작으로 운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으나, 자금 문제가 해결되며 운항이 재개됐다.

앞서 전날 저녁 전남 무안공항에서 필리핀 세부로 가려던 팬퍼시픽항공 여객기 출발이 예고 없이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는 일이 발생했다. 항공사가 12일 자정을 기점으로 국내 운항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게 발단이 됐다.

팬퍼시픽 측은 보라카이섬 폐쇄로 운항 구간이 대폭 줄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단체 여행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에 10억 원씩의 사전 계약금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협상이 불발되면서, 팬퍼시픽항공은 운항 중단을 통보했다.

현재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자금 지원에 나서면서 팬퍼시픽항공의 모든 비행 편이 정상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운항 중단 등의 사업계획 변경에 관해 들은 바가 없다며, 팬퍼시픽이 실제로 운항을 중단했을 경우 일시 사업정지나 과징금 처분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