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일베나 기사화해라" 워마드 옹호
입력 2018-07-12 07:25   수정 2018-07-12 10:01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불만을 나타냈다.

지난 11일 한서희는 인스타그램에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라며 "환멸 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밝혔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한서희는 인스타그램 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한서희는 12일 오전에는 인스타그램에 "XXX시작하냐?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 했냐 진짜 여혐민국 개 환멸나네 XXX XX"라며 다시 목소리를 높였다.

한서희는 글과 함께 워마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오른 화면을 캡처본과 일베 사이트에서 성모마리아와 예수를 조롱한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던 한서희가 워마드를 언급하자, 다시금 워마드의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한 논쟁이 펼쳐졌다.

네티즌은 "한서희 불난 집에 기름 부은 꼴", "기사화하는 기자들도 문제", "워마드나 일베나 마찬가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10일 워마드 한 회원이 성체에 남성 혐오 표현이 담긴 낙서를 하고 이를 불태워 '성체 훼손' 논란이 불거졌다.

천주교에서 성체는 빵의 형상이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몸을 상징한다. 이 때문에 가톨릭교회에서는 성체를 신성시하며 이를 훼손하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천주교 측은 11일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