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에 황준환 알프스마을 영농조합법인 대표
입력 2018-07-11 11:00
연 매출 18억 원, 지난해 27만 명 관광객 방문

▲황준환 알프스마을 영농조합법인 대표와 알프스마을 영농조합법인이 만든 박 화장품(농림축산식품부)
황준환 알프스마을 영농조합법인(이하 알프스마을) 대표가 11일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에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 분야의 생산(1차), 제조ㆍ가공(2차)과 유통ㆍ체험ㆍ관광 등 서비스(3차)를 융합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우수 경영체를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하고 있다.

충남 청양군에 있는 알프스마을은 2012년부터 지역 특산품인 박을 이용한 미백 화장품과 장류를 제조ㆍ판매하고 있다. 2017년에는 중국에 박 화장품 700만 원어치를 수출하는 데도 성공했다.

뷰티축제(봄), 세계조롱박축제(여름), 칠갑산콩축제(가을), 칠갑산얼음분수축제(겨울) 등 계절별 축제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농업·농촌 자유학기제 현장체험처'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 알프스마을을 찾은 관광객은 27만 명에 이른다. 농산물과 가공제품 판매, 관광 등으로 거둔 수입도 연 18억 원이 넘는다. 알프스마을은 지역사회에도 크게 기여해 수익 일부를 장학금과 불우이웃 돕기에 쓰고 있다.

최봉순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알프스마을 영농조합법인은 마을의 특성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및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했다”며 선정 사유를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