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연금, 2분기 제약·자동차부품주 ‘집중매수’
입력 2018-07-10 09:18

국민연금이 2분기 제약과 자동차부품, 식품 관련주에 집중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기장비와 기계 관련 종목은 비중을 줄였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종목은 296개다.

이 중 국민연금이 2분기에 지분을 늘린 종목은 98개다. 85개는 지분이 확대됐고 13개는 새로 편입됐다.

업종별로 보면 제약 9개, 자동차부품 8개, 화학 8개, 식품 7개, 광고·미디어 6개 등 순이었다.

제약의 경우 부광약품(7.13%)을 신규 편입했다. 대원제약(9.89%→10.94%)과 대웅제약(7.15%→8.20%), 일양약품(6.07%→7.08%) 등은 지분을 확대했다.

자동차부품주를 보면 디와이파워(7.31%)가 새로 포함됐다. S&T홀딩스(7.04%→8.26%)와 에스엘(8.11%→9.19%), 평화정공(5.11%→6.12%) 등은 지분을 늘렸다.

식품 종목은 오리온홀딩스(5.03%)를 신규 편입했다. 삼양홀딩스(10.06%→11.34%)와 삼양식품(5.02%→6.27%), 동원F&B(6.03%→7.07%), 풀무원(11.80%→12.55%) 등은 더 매수했다.

화학 관련주의 경우 지분을 늘린 종목이 8개, 줄인 종목도 8개로 집계됐다.

AK홀딩스(5.01%)는 새로 포함됐다. 송원산업(6.49%→7.52%)과 금호석유(9.52%→10.38%), SK케미칼11.98%→12.21%) 등도 투자를 확대했다.

반면 LG화학(9.74%→8.72%)과 남해화학(5.92%→5.00%), 대한유화(13.14%→12.46%) 등은 지분이 축소됐다.

국민연금이 2분기 보유지분을 축소한 종목은 91개로, 이 중 지분 5% 이상에서 제외된 종목은 19개다. 화학(8개)과 전기장비(5개), 기계(5개) 등을 주로 덜어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NAVER(10.83%→10.33%)의 지분이 하락했다. SK하이닉스(9.94%→10.00%)와 POSCO(10.79%→10.82%)는 소폭 상승했다.

삼성전자(9.90%)와 현대차(8.02%), KB금융(9.62%), 삼성물산(5.96%), 신한지주(9.55%) 등은 지분이 동일하게 유지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