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근석, 4급 판정으로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양극성 장애 무엇?
입력 2018-07-06 15:35   수정 2018-07-06 15:42

배우 장근석이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한다.

장근석의 소속사 트리제이 컴퍼니는 6일 "장근석은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16일 입소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간 대체 복무할 예정이다"라며 "당일 혼잡 등 많은 분들께 누를 끼치지 않을까 염려되어 이를 알리지 않고 조용히 병역 의무를 이행하려 했으나, 지난 27년간 곁에서 끌어주었던 팬들에게 직접 소식을 전하고 싶다는 본인 의견을 존중해 홈페이지에 직접 인사 글을 올린 후 공식 입장을 전하느라 늦어지게 된 점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장근석은 2011년 대학병원에서 처음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았고 이후 시행된 모든 재신체검사에서 재검 대상 판정을 받아 왔다.

소속사는 이어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 과정에 후유증을 겪으면서도 본인 스스로 균형을 찾으려 애썼습니다만 만족할 결과를 얻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장근석은 16일부터 사회복무요원 기본 교육을 받은 후 2년간 대체 복무를 시작한다. 어떤 직무를 맡든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극성 장애는 소위 조울증으로 불리며, 기분 장애의 대표 질환 중 하나이다.

조울증은 들뜬 상태인 '조증'과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 가며 나타나며, 조증은 피곤함을 잘 느끼지 않고, 말과 생각의 속도가 빨라지며, 쉽게 짜증을 내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게 대표적 증상이며, 우울증은 이유 없이 슬픔에 잠기거나 눈물을 흘리고 자주 짜증, 화, 불안 등의 감정을 보인다.

조울증에 대한 명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조울증의 치료방법에는 약물치료, 면담치료, 교육 및 사회적 지지 등이 있다. 조울증은 만성적인 질환이므로 일시적으로 증상이 호전되어도 계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