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찬오, 마약 혐의 징역 5년 구형…마약 이유가 "전 아내 김새롬 주취 폭력 때문?" 네티즌 '비난'
입력 2018-07-06 15:15   수정 2018-07-06 15:51

마약류 복용 혐의로 기소된 셰프 이찬오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이찬오 측이 마약 첫 공판서 이찬오의 전 아내 김새롬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네티즌이 비난을 보내고 있다.

검찰은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이찬오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5년의 중형을 구형했다.

이날 첫 공판에서 이찬오는 마약을 소지 및 흡입은 인정하지만 밀수입은 부인했다. 이찬오의 변호사는 "소지와 흡연은 인정하는데 (밀수입만을) 굳이 부인할 필요가 없다"면서 "이찬오가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안 네덜란드 친구가 국제우편물을 통해 해시시를 먹어보라고 권유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네덜란드는 해시시가 합법이며 이혼으로 인해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찬오의 변호인은 "이찬오는 과거 결혼 생활 중 배우자의 주취폭력 등으로 인해 이혼하게 됐다"면서 "이후 우울증에 시달리다가 치료 차 대마에 손을 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찬오 역시 직접 사과문을 읽으며 "저의 순간 잘못된 선택이 멀리까지 왔다. 매일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 앞으로 마약류 근처에는 절대 안 가겠다. 용서해주시기를 간청한다"고 용서를 구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혼한 전 아내인 김새롬이 간접적으로 언급되면서, 네티즌은 비난을 보내고 있다. 김새롬의 이름이 정확히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변호인이 '어떤 여성과 이혼하게 됐다'라고 말하면서 김새롬이 자연스럽게 연상된 것.

2015년 김새롬과 결혼한 이찬오는 1년 4개월 만인 2016년 협의 이혼한 바 있다.

네티즌은 "선처해달라고 하면서 전 부인 이름은 왜 들먹이냐", "김새롬 당황스럽겠다", "남자가 구차하다", "전 배우자에 대한 배려가 없다" 등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새롬은 1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 후 방송 복귀 소감을 전했다. 당시 김새롬은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하기도 했고, 그냥 단순하게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과 같이 사는 건 많이 다른 거라는 걸 알게 됐다. 서로 몇 십 년 동안 각자 살아왔기 때문에 룰을 정하는 과정이 너무 서툴렀다"라며 "이 일은 나만 겪은 게 아니지 않나. 한 일을 두 사람이 겪은 것이니 상대방도 나만큼의 아픔을 가지고 있겠다고 생각한다. 같은 아픔을 가진 사람으로서 얼른 극복 잘 하고 좋은 일로 성숙해졌으면 좋겠다"며 전남편 이찬오를 향한 응원의 마음을 전한 바 있다.

김새롬은 현재 방영되고 있는 채널A플러스 '박시연의 멋 좀 아는 언니'에 출연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