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진제약, 안정적 실적 증가 기대-케이프투자증권
입력 2018-07-06 07:45

케이프투자증권은 삼진제약에 대해 고른 성장과 안정된 실적으로 영업이익률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형수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 “전문의약품(ETC) 사업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549억 원으로 프랠리스(항혈전제), 뉴스타틴-에이와 뉴스타틴-알(고지혈증치료제), 뉴티린(뇌대사개선제) 등 여러 제약 상품의 고른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진제약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1%, 7.2% 증가한 665억, 134억 원으로 추정된다. 일반의약품(OTC) 사업부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2% 상승한 90억 원으로 1분ㄱ에 출시한 트레스탄츄정(식욕촉진데)의 신제품 효과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연구원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제약기업의 윤리경영 수준을 세계표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취지로 ‘ISO37001' 인증을 진행 중”이라며 “삼진제약도 내부심사원 양성교육을 마치고 인증심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3분기 중 인증을 통해 투명경영을 강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삼진제약은 분기별로 6% 이상의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8%, 11.5% 상승한 2620억, 523억 원으로 영업이익률이 20%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